생중계카지노

실시간 생중계 카지노 마음껏 즐기세요.


취임 후 51일만에…역대 정부 중 가장 빠른 첫 한미정상회담

트럼프, 백악관서 첫 부부동반 환영만찬…깊은 환대의 표시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시간으로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상견례를 겸해 백악관에서 만찬회동을 갖고 취임 후 처음으로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29일 오전(이하 미국 동부시간) 미국 상·하원 지도부와 간담회를 갖는 데 이어 저녁에는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 내외와 상견례와 리셉션, 환영만찬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대면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후 백악관에서 공식 환영 만찬을 베푸는 외국정상 부부는 문 대통령 부부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영 만찬은 국빈방문 또는 그에 준하는 외국정상 방문에 포함되는 필수적 의전절차로, 미국 대통령이 외국 정상에 깊은 신뢰와 환대의 뜻을 표시하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30일 오전 한국전 참전용사를 선친으로 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함께 워싱턴 D.C.내 한국전 기념비에 헌화하고 참전용사 대표들을 만난다. 문 대통령은 이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영접을 받고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한·미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잇따라 갖는다.

이는 문 대통령 취임 후 51일만으로, 역대 정부를 통틀어 가장 일찍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두 정상은 확장억제를 포함한 미국의 대(對) 한국 방위공약을 확인하고 다양한 분야의 실질 협력을 통해 동맹발전 비전을 공유하는 한편으로, 가장 시급한 당면과제인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의 대응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28일 서울공항을 출발해 미국 워싱턴D.C.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 내에서 청와대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핵 동결은 대화의 입구이고 그 대화의 출구는 완전한 핵폐기와 함께 …
최근 글